본문 바로가기

한티재 대체하는 칠곡~군위 팔공산 터널 오늘 개통식

중앙일보 2017.11.30 10:45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경북 칠곡군 동명면과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팔공산 터널이 개통된다. 경상북도는 30일 오후 2시 칠곡군 동명면 팔공산 터널 입구에서 개통식을 연다. 정식 개통은 1일 0시다. 
 

주행거리 기존 21㎞→14㎞로 줄어
운행시간도 36분서 12분으로 단축
연 300억원 상당 물류비 절약 기대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에 포함된 팔공산 터널.[사진 경상북도]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에 포함된 팔공산 터널.[사진 경상북도]

팔공산 터널은 칠곡군 동명면과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국가지원지방도 79호선 안에 포함돼 있다. 이 도로는 2008년 3월 첫 공사를 시작했다. 총연장 14.2㎞(4차로) 구간으로 2506억원(국비 1954억원·도비 55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새 도로를 이용하면 차량 주행거리는 기존보다 7㎞(21㎞→14㎞) 줄어든다. 운행시간 역시 24분(36분→12분) 단축된다. 연간 300억원 상당의 물류비를 줄일 수 있다고 경상북도 측은 설명했다.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칠곡군과 군위군을 잇는 새 도로. [사진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과 군위군 부계면을 가기 위해선 기존 꼬불꼬불한 한티재 고갯길 구간을 지나가야 했다. 거리는 길지 않지만, 시간이 오래 걸린다. 새 도로에 포함된 팔공산 터널이 이 한티재 구간을 대체한다. 전체 14.2㎞ 새 도로 구간 중에 팔공산 터널이 차지하는 구간은 3.71㎞. 팔공산 터널이 새 도로 전체 주행거리와 운행시간 단축의 핵심 역할을 하는 셈이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