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무게 28kg ‘불치병’ 30대 여성, 치과서 치아 뽑다 사망

중앙일보 2017.11.30 10:33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불치병으로 인해 몸무게가 28㎏밖에 나가지 않은 30대 여성이 치아를 뽑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9일 오후 4시 10분께 광주 한 치과병원을 방문한 A(34) 씨가 이를 뽑는 과정에서 쇼크를 일으키며 호흡곤란 증상을 보였다.
 
병원 측은 119 구급대를 불러 종합병원 응급실로 A씨를 긴급 이송했으나 약 2시간 뒤인 오후 6시께에 숨졌다.
 
A씨는 선천적으로 근이영양증(Muscular Dystrophy)을 앓고 있는 환자였다. 부모님을 여의고 홀로 살면서 불치병에 치아 상태까지 나빠진 A씨는 치과를 찾아갔다가 사망에 이르게 됐다. 
 
A씨의 친척은 의료사고를 주장하고 있지는 않으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에 부검을 요청했다.
 
경찰은 A씨는 몸무게가 불과 28㎏ 밖에 나가지 않을 정도로 마른 상태였다고 전했으며 A씨가 지병 탓에 사망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할 예정이다.
 

근이영양증은 진행성 근육병증으로 점진적인 근육과 심장이 수축하는 유전성 불치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