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노동신문 “11월 29일은 ‘국가 핵무력 완성’ 역사적인 날”

중앙일보 2017.11.30 09:49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미사일을 발사한 11월 29일을 ‘역사적인 날’로 강조하며 발사 성공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 지시를 친필명령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5'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 지시를 친필명령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5'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은 이날 2면에 게재한 ‘만세 만세 만만세!’ 제목의 정론에서 “11월 29일, 이날은 모진 난관과 시련의 언덕을 넘고 넘어 국가핵무력 완성의 대업이 이룩된 민족적 대경사의 날, 역사적인 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7년은 로켓 사변의 해라고 부를 만큼 거창한 날과 달의 연속이었다”며 화성-12, 화성-14형 미사일 발사와 제6차 핵실험 등을 거론하고 “우리의 로켓 신화는 최악의 조건에서 비상한 힘을 기울여 최상의 성과를 창조한 불패의 신화”고 자찬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 지시를 친필명령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5'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 지시를 친필명령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5'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이 신문은 또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 민족의 대경사, 위대한 조선 인민의 대승리’ 제목의 1면 사설에서도 전날 미사일 발사를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실현’으로 평가했다.
 
사설은 “주체 조선의 강대한 국력을 힘있게 과시한 기세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비약과 혁신을 일으켜야 한다”며 “자력자강의 창조대전으로 올해 전투를 빛나게 결속하고 다음 해 전투를 위한 만단의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화국 창건 70돌이 되는 다음 해의 보다 큰 승리를 위한 준비를 튼튼히 갖추기 위한 연속공격전을 드세차게 벌여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