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박시설 객실서 20대 1명 사망, 2명 중태…객실 안 들어가보니

중앙일보 2017.11.30 09:38
한 숙박시설 객실에서 20대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한 숙박시설 객실에서 20대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숙박시설 객실에서 20대 남성 3명이 연탄불을 피우고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구급 대원들이 이들을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1명은 숨졌고, 2명은 의식 불명인 상태다.  
 

셋 모두 같은 연배
객실 안에는 타다 남은 연탄
창문 틈은 테이프로 막혀 있어

30일 남양주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5분쯤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숙박시설 객실에서 A씨(26)와 B씨(22), C씨(31) 등 3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숙박시설 업주는 객실 안에서 연기가 나 문을 두드렸는데도 대답이 없자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대원들이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이들 3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구급 대원들이 이들을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결국 숨졌다. B씨와 C씨도 의식 불명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안에는 타다 남은 연탄이 놓여있었으며 창문 틈은 테이프로 막혀 있었다. 이들은 전날 오후 함께 투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각각 인천과 강원도, 서울 등 다른 지역에서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여러 장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의 신원과 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투숙 경위와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