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짜고짜’ BJ 헌팅 방송 막으려 직접 나선 강남 상인들

중앙일보 2017.11.30 09:30
지나가는 여성을 붙잡고 말을 거는 일명 '헌팅 방송'의 한 장면.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나가는 여성을 붙잡고 말을 거는 일명 '헌팅 방송'의 한 장면.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젊은 여성들에게 다짜고짜 다가가 말을 붙이는 인터넷방송 진행자(BJ)들의 ‘헌팅 방송’을 막기 위해 강남역 일대 자영업자로 구성된 강남 상인회가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3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강남 상인회는 지난달 초부터 과도한 야외 헌팅 장면을 생방송 하는 BJ들을 나서서 막고 있다.
 
주말 밤 많게는 20명 정도의 BJ가 길거리에서 활개를 치자 젊은 여성들이 강남역 거리를 기피하는 분위기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 사장은 “단골이던 여성 레이싱 모델들이 BJ들을 보고 ‘다시는 강남역에 안 오겠다’며 나간 적도 있다”며 “BJ가 여성 손님에게 심하게 따라붙자 경찰까지 출동한 것도 여러 번 봤다”고 말했다.
 
헌팅 방송으로 인한 피해가 커지자 상인회는 악명 높은 BJ들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실시간 감시하고 BJ가 자주 나타나는 술집을 돌며 ‘특정 BJ는 손님으로 받지 말라’고 설득하고 있다.
 
이런 헌팅 방송이 문제가 된 것은 비단 최근의 일은 아니다.
 
지난해 강남구 인근에서 길거리를 지나는 여성들에게 접근해 인터뷰하는 척하며 피해자들의 동의 없이 여성들의 허벅지와 다리 부위를 부각해 촬영하고 돈을 번 20대들이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이런 ‘헌팅 콘텐트’를 처음 인터넷 방송에 도입한 BJ 김모씨와오모씨 방송의 누적시청자 수는 당시 1700만명에 달했다.
 
이런 ‘헌팅 방송’은 모두 불법이다. 신체 일부를 동의 없이 찍어 유포하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또 BJ가 ‘촬영해도 되냐’고 물었다고 하더라도 나중에 피해자가 방송 영상을 보고 불쾌감을 느끼면 초상권 침해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도 있다.
 
그러나 고소를 위해서는 영상을 증거로 확보해야 하는데 생방송이다 보니 피해자가 직접 증거를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
 
아프리카TV 측은 “피해자가 캡처 사진 등을 고객센터로 보내면 영상 삭제 후 BJ에게 경고를 한다. BJ는 1년 이내에 같은 이유로 경고를 3회 연속 받으면 퇴출당한다”고 해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