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혼 직장인, 월급 3분의 1은 재테크, 기혼은…”

중앙일보 2017.11.30 09:19
야근하는 직장인들. 일과 가정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중앙포토]

야근하는 직장인들. 일과 가정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중앙포토]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으며 평균적으로 월급의 4분의 1 정도를 재테크에 투자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혼 직장인은 월급의 3분의 1을, 기혼 직장인은 월급의 4분의 1 미만을 재테크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지난 20∼23일 직장인 7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91.5%가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테크 수단(복수응답) 1위는 '예·적금'이 63.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식·채권·펀드'(48.5%), '보험·연금'(33.3%), '부동산·경매'(24.8%) 순으로 나타났다. '금·외화'와 'P2P(개인과 개인 간) 금융·가상화폐'도 각각 2%가량 있었다.  
 
월급 대비 재테크 투자 비중은 평균 25.5%로 집계됐다. 월급의 15∼30%를 재테크에 투자한다는 대답이 36.4%로 가장 많았고, '0∼15% 미만'(34.4%), '30∼45% 미만'(13.1%), '45∼60% 미만'(10.1%) 순이었다.  
 
재테크 투자 비중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 직장인은 평균 38%를 재테크에 투자하는 반면 기혼 직장인은 23.3%에 그쳐 양육비 부담 등에서 자유로운 미혼이 기혼보다 더 재테크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급 대비 이상적인 재테크 비중은 평균 34.3%로 조사됐다. 이는 실제 월급 대비 재테크 투자 비중보다 8.8%포인트 높은 것이어서 현실과 이상의 차이를 보여준다고 휴넷은 설명했다.  
 
재테크 목적(복수응답)은 미혼의 경우 '목돈 보유', '결혼자금'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고 기혼은 '노후자금', '자녀 양육비·학자금'이 많았다.  
 
재테크 정보를 얻는 수단(복수응답)은 '은행·금융기관'이 1위를 차지했고 '커뮤니티·카페 등 인터넷', '신문·방송 등 언론', '직장동료 또는 친구', '재테크 관련 도서' 순으로 나타났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