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英 극우정당 동영상 리트윗…미·영 갈등으로 확산

중앙일보 2017.11.30 08: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로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려의 부적절한 리트윗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비판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받아치면서 미·영 양국의 갈등으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영 극우정당 '브리튼 퍼스트' 대표가 올린
무슬림 혐오 조장 동영상 트럼프가 리트윗
메이 총리 “트럼프 행동 잘못됐다” 비판
노동당 의원 “트럼프 국빈 방문 취소해야”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영국 극우정당 ‘브리튼 퍼스트(Britain First)’의 제이다 프랜슨 대표가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 3건을 자신의 계정에 리트윗했다.  
첫 번째 동영상에선 무슬림들이 소년을 지붕에서 떨어뜨린 뒤 폭행하는 내용이고, 다른 한 건은 무슬림이 성모 마리아상을 던져 깨뜨리는 내용이다. 나머지는 ‘무슬림 이민자가 목발 짚은 네덜란드 소년을 폭행’이라고 제목이 달린 영상이다.   
3건 모두 무슬림에 대한 증오와 혐오, 차별을 조장하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영상을 리트윗하자, CNN·워싱턴포스트(WP) 등은 즉각 속보로 타전했고,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도 비판과 반발이 일었다.  
 
미국 워싱턴DC 주재 네덜란드 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영상 속에서 네덜란드 소년을 때리는 사람은 네덜란드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이며, 법에 따라 처벌받았다”고 밝혔다. 폭력 가해자가 무슬림 이민자라고 적시한 영상 제목이 거짓이라고 공식 발표한 것이다.  
 
트럼프의 리트윗에 프랜슨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축복을! 미국에 축복을!”이라는 트윗을 올리며 반색했다.  
그러나 영국 정치권은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브리튼 퍼스트'의 제이다 프랜슨 대표 [AP=연합뉴스]

'브리튼 퍼스트'의 제이다 프랜슨 대표 [AP=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브리튼 퍼스트는 거짓말로 가득 차고 긴장을 촉발하는 증오의 서사로 사회를 분열시키려 한다”며 “영국인들은 품위와 톨레랑스·존중이라는 국가 가치에 반하는 극우의 편견 가득한 레토릭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한 것은 잘못됐다”는 이례적으로 직접적인 비판도 했다.  
 
야당인 노동당의 추카 유무나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데이비드 래미 의원도 “미국 대통령이 파시스트적이고, 인종차별적이며, 극단주의적인 증오 단체를 홍보하고 있다”면서 “트럼프는 더 이상 우리의 동맹이나 친구가 아니다. 우리나라와 나의 도시에서 환영받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그러자 수 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은 “나한테 집중하지 말아라. 영국에서 벌어있는 파괴적인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에 집중해라.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트위터로 응수했다.  
 
 
2011년 설립된 ‘브리튼 퍼스트’는 “영국이 이슬람화되고 있다”는 분열적이고 논쟁적인 주장으로 논란을 일으키는 극우 정당이다.  
반(反)이민과 반(反) 낙태 등을 주요 정책으로 내세우며 유럽의회 선거에 나섰지만 한 석도 확보하지 못했다. 지난해 치러진 런던 시장 선거에서도 득표율 1.2%에 그쳤다.  
하지만 소셜미디어에서의 영향력을 상당하다. 페이스북 페이지의 좋아요도 200만이 넘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