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우 시동 걸렸다... 첫 선발 출전, AFC 유망주상

중앙일보 2017.11.30 08:09
이승우 헬라스 베로나 경기 장면. [헬라스 베로나 페이스북 캡쳐]

이승우 헬라스 베로나 경기 장면. [헬라스 베로나 페이스북 캡쳐]

한국 축구 유망주 이승우(19·헬라스 베로나)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진출 이후 중요한 터닝 포인트를 만났다. 첫 선발 출전 기회에서 재기 넘치는 움직임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헬라스 베로나는 30일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키에보 베로나와 2017-18시즌 코파 이탈리아(FA컵) 16강 원정경기에서 정규시간과 연장전을 1-1로 마친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해 8강에 올랐다. 베로나를 함께 연고지로 쓰는 지역 라이벌에 거둔 승리라 의미가 더욱 특별했다.  
 
헬라스 베로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이승우는 팀 동료 베사와 투톱을 이뤘다. 이 경기를 앞두고 "그간 출전 시간이 부족했던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 언급한 파비오 페키아 감독의 공언대로였다.
 
이승우의 경쟁력을 두루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공격 상황에서 볼을 잡으면 특유의 가벼운 몸놀림과 테크닉으로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눈에 띄었다. 수비시에도 과감한 태클, 공중볼 경합, 악착 같은 몸싸움 등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전술의 지향점을 수비 안정에 두는 이탈리아 축구 분위기에 한층 더 적응한 모습이었다. 선수 자신도 최근 인터뷰에서 베로나 입단 이후 가장 긍정적인 변화로 수비 가담 능력을 키울 수 있게 된 점을 꼽은 바 있다. 이승우가 공격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던 FC 바르셀로나 유스팀 시절과는 사뭇 다른 흐름이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엘라스 베로나의 이승우가 지난 15일 베로나 인근의 구단 전용 연습장에서 유니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엘라스 베로나의 이승우가 지난 15일 베로나 인근의 구단 전용 연습장에서 유니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숙제도 확인했다. 경기 내내 주변과의 연계 플레이가 원활하지 않았다. 빈 공간 위주로, 템포를 높여 패스하는 이승우의 플레이 스타일이 동료 선수들과 여러 차례 엇박자를 냈다. 경기용 체력도 2% 부족했다. 첫 선발 출전에 모든 힘을 쏟아낸 탓인지 이승우는 후반 45분 다리에 경련을 호소해 교체 아웃됐다. 이승우측 관계자는 "지난 시즌 막바지에 이적을 준비하느라 경기 출전 횟수가 부족했다. 뿐만 아니라 훈련량이 엄청난 이탈리아 리그 시스템에 적응하는 과정도 있었다"면서 "이제는 경기 감각과 체력 모두 선발 출장에 어려움이 없는 수준으로 올라온 만큼, 정규리그에서도 출전 시간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승우는 하루 전 아시아 축구의 유망주로 공인 받았다.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시상식에서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동료 백승호(20·페랄라다), 이란의 타하 샤리아티(사이파)를 제치고 올해의 남자 유망주 상을 받았다. AFC는 이승우가 지난 5월 국내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본선에서 화려한 기량을 선보이며 두 골을 넣어 한국의 16강행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한국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건 지난 2009년 기성용(28·스완지시티) 이후 8년 만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