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한병도 정무수석에 “우리 당 의원 좀 잡아가지 말라”

중앙일보 2017.11.30 05:57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예방해 환담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예방해 환담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인사차 여의도를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날이 선 발언을 쏟아냈다.
 
29일 홍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한 수석과 만나 “우리 당 의원들 좀 잡아가지 말라”고 말했다.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맞물려 최경환·원유철·김재원·이우현 등 소속 의원들이 줄줄이 수사 선상에 오른 데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행정 각 부에 적폐청산 기구라는 게 있는데 우리 당에서 검토해보니 위법하더라”면서 “칼춤도 오래 추면 국민이 식상하다”고 할 말을 다했다.  
 
그는 “물론 죄를 지었으면 수사는 해야겠지만 갑자기 연말에 이렇게 많이 몰리니 차도 살인(칼을 빌려 사람을 죽인다)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여권에서 나를 도와줄 리도 없는데 부담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 수석이 “갑자기 이렇게 (정무수석이) 됐다”고 인사를 건네자 홍 대표는 “뭘 갑자기 됐나, 일주일 전 한 비서관이 자체 승진할 거라고 연락받았는데”라고 대꾸했다.  
 
이에 한 수석은 “어떻게 저보다 빨리 (연락받으셨느냐)”라고 웃으며 답하면서 “아무튼 (중책이라) 무겁다. 소통을 더 많이 하고 한국당 의원들을 더 많이 뵙고 의견도 나누겠다. 확실히 2~3번 만나 식사하고 소통하면 참고할 사항들이 많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운동권 출신인 한 수석에게 ”운동권 시절하고는 다르다”면서 “임종석 비서실장이나 한 수석은 나라를 운영하는 것이다. 운동권 방식으로 하면 안 된다”고 재차 지적했다.  
 
이에 한 수석은 “운동권 방식이란 게 어떤 방식인지 잘 모르지만, 균형감을 갖고 걱정하지 않도록 많은 의견 말씀 듣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