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년 만에 풀체인지 신형 ‘벨로스터’ 내년 1월 출시

중앙일보 2017.11.30 01:00 경제 8면 지면보기
28일 미디어 사전공개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신형 벨로스터. [사진 현대차]

28일 미디어 사전공개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신형 벨로스터.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가 7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사진)을 거쳐 새로 태어났다. 현대차는 28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신형 벨로스터 미디어 사전공개행사를 열었다. 이날은 위장 랩핑을 두른 상태였다. 내년 1월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전 세계에 공개된 뒤 시장에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의 2018년 첫 신차로 낙점된 것이다. 2011년 출시된 1세대 벨로스터는 현대차에서 만든 차량 중 가장 독창적인 모델로 꼽혔다. 특히 운전석 쪽에는 문이 1개, 조수석 쪽에는 2개가 달린 ‘1+2 도어’의 구조는 기존 차량에서는 볼 수 없던 파격적인 시도였다.
 

스포티한 외형에 주행 성능도 개선

이날 공개된 신형 벨로스터 역시 ‘1+2’의 비대칭 도어 등 1세대 모델의 특징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했다. 다만 보닛은 더 길어졌고, 차량 위쪽 윤곽선을 낮춰 기존 모델보다 스포티한 외형을 갖췄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신형 벨로스터는 국내에서 ‘카파 1.4 가솔린 터보’와 ‘감마 1.6 가솔린 터보’ 등 2개의 가솔린 엔진 모델로 출시된다. 변속기는 7단 DCT를 장착했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에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한 모델도 추가할 예정이다.
 
주행 성능 개선에도 신경을 썼다. 현대차에 따르면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1500rpm 구간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할 수 있도록 엔진을 개선해 저속 주행성능을 높였고, 순간적으로 토크를 높이는 ‘오버부스트’ 제어 기능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해 가속 시 엔진의 응답성도 향상했다.
 
신형 벨로스터 개발을 총괄한 김영현 현대차 상무는 “유니크함을 계승하면서 스포티한 요소를 더한 디자인, 역동적인 주행 성능, 운전의 몰입감을 높이는 다양한 사양 등을 통해 뛰어난 밸런스를 갖춘 모델로 개발됐다”고 자신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