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시 주택가서 개에 수차례 물린 50대 여성 중상

중앙일보 2017.11.29 22:35
개에 여러 차례 물려 팔과 다리에 부상을 입은 피해자(좌). (맹견 이미지는 기사와 관련 없음) [피해자 양모씨 가족 제공·연합뉴스]

개에 여러 차례 물려 팔과 다리에 부상을 입은 피해자(좌). (맹견 이미지는 기사와 관련 없음) [피해자 양모씨 가족 제공·연합뉴스]

제주시 주택가에서 50대 여성이 주인을 따라 집밖에 나온 개에 팔과 양다리를 물려 크게 다쳤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8일 오후 11시 30분께 제주시 오라동 주택가에서 A(50·여)씨가 B(54·여)씨의 흰색 중형 견(잡종)에 수차례 물려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29일 전했다.  
 
A씨는생활쓰레기 배출시설에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러 갔다가 B씨의 개에게 갑자기 공격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B씨의 개는 목줄을 하지 않은 상태였다.  
 
사고 직후 견주 B씨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고, A씨를 발견한 인근 주민이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견주 B씨에 대해 과실치상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