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효상 "갈라파고스 친박들, 원내대표 경선에서 손 떼라"

중앙일보 2017.11.29 18:38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29일 홍준표 대표를 비난하고 나선 원내대표 후보들을 향해 "갈라파고스 친박들은 원내대표 경선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일부 후보자군이 난데없이 홍 대표를 비난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독불장군에게 미래는 없다' '복당파와의 손익계산이 끝난 듯 하다' '보수의 가장 큰 걸림돌은 홍 대표의 막말' 등 발언을 가리켜 "실체 없는 '친홍파'를 만들어 편 가르려는 친박, 진박(眞朴)세력들이 내세우는 논리 그대로"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당을 키워온 중진 의원들이 원내대표 당선을 위해 당내 다수인 친박계의 표를 구걸하는 양상"이라며 "지난 총선 때 대통령을 등에 업고 총선을 망쳐놓고 아무런 반성 없이 당권을 유지하려는 진박의 결탁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당내 '친홍파'가 어디 있냐"며 "지금 홍 대표 주위에는 공식적 당직자뿐이다. 계파는 친박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때 고개를 꼿꼿이 들고 반대를 외치던 일부 친박·진박들이 무계파를 위장해 반(反) 홍준표 결집을 노리고 있다"며 "정치적 비난을 무릅쓰고 출당 결정을 감행한 홍 대표에게 엎드려 감사해야 하는 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계파 갈등을 부추겨 어부지리를 얻으려는 친박·진박들은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할 자격조차 없다"며 "한국당은 더 이상 친박계가 판치는 갈라파고스 당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