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억의 밤' 러닝타임 중 절반이 반전이라니

중앙일보 2017.11.29 17:45
'기억의 밤'

'기억의 밤'

감독·각본 장항준 | 출연 강하늘, 김무열, 문성근, 나영희 | 촬영 김일연 | 미술 최임 | 조명 김민재 | 음악 김태훈 | 무술 윤대원 | 편집 허선미 | 장르 미스터리, 스릴러 | 상영 시간 109분 | 등급 15세 관람가
 

[매거진M] '기억의 밤' 영화 리뷰

 
★★★
 
[매거진M]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운명의 끈으로 이어져 있다.’ 영화는 시간을 잃어버린 진석(강하늘)과 청춘을 잃어버린 유석(김무열)의 비극을 통해, 서로에게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치며 사는 ‘공존의 시간’을 이야기한다.
 
만성 신경 쇠약증을 앓는 대입 삼수생 진석은 무엇이든 잘하는 형 유석을 존경하며 따른다. 새집으로 이사한 날 밤, 진석은 유석이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다. 하지만 형사들은 진석이 본 것들을 믿어주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진석은 환청과 환각에 시달린다. 그러던 중 유석이 19일 만에 집으로 돌아온다. 19일 동안 있었던 일을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유석. 여전히 다정한 형이지만 유석의 행동과 습관에서 낯선 모습을 발견하게 된 진석은 이상함을 느끼고, 급기야 유석이 자신의 형이 아니라고 의심한다.
 
'기억의 밤'

'기억의 밤'

영화는 진석이 느끼는 불안과 의심이 단순 과대망상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며,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 집중한다. 꿈과 현실 사이에서의 두려움, 한순간에 가족이 낯선 이로 느껴지는 불안감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흥미롭게 그려진다. 또한 공포영화를 보는 듯한 요소 등은 간담을 서늘케 하기 충분하며, 긴장감과 트릭을 통해 예측 불가한 미스터리영화의 본분을 충실히 이행한다.
 
그러나 극 후반, 플레시백을 활용해 인물들의 과거가 드러나고, 진실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이야기는 점차 설득력을 잃는다. 반전에 반전이 이어지지만, 복선과 암시 등으로 초반에 쌓아놓은 궁금증을 반감시킬 뿐이다. 사건의 비현실성, 인물 간의 개연성을 떨어뜨리는 장치 사용, 과도한 내레이션 등 과잉으로 느껴지는 점이 많다는 점도 아쉽다. 2008년 개봉한 ‘전투의 매너’ 이후 9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기 때문일까.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싶었던 장항준 감독의 욕심이 다소 과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기억의 밤'

'기억의 밤'

배우들의 연기는 실망스럽지 않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강하늘은 20대의 마지막 영화에서 제대로 방점을 찍었다. 흠잡을 데 없는 연기로, 꿈과 현실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진성의 감정을 훌륭히 소화했다. 김무열은 극과 극을 오가는 야누스적인 매력을 드러내며, 배우로서의 넓은 스펙트럼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TIP 러닝타임 109분 중 절반이 반전으로 이뤄진 영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