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민 미디어 콘퍼런스] “네이버, 후원 통한 기사 유료화 시도할 것”

중앙일보 2017.11.29 17:21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세선1에서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세선1에서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유료로 전환될 때 사용자 중 97%는 떨어져 나갑니다. 남아있는 3%만으로 유료화를 해야 하죠. 100% 광고 수익이 나은가, 아니면 3%의 유료화 독자가 나은가를 따졌을 때 광고가 나은 상황이라는 거죠. 그래서 지금까지 못하고 있었는데, 가능성은 보인다고 생각합니다."
 
네이버가 콘텐트 유료화 방안을 찾고 있다. 이미 일부 영역에서 시도 중이다. 이르면 내년에는 언론사의 기사에도 유료화 모델이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유봉석 네이버미디어 및 지식정보서포트부문 전무이사가 29일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일보·JTBC 유민 미디어 콘퍼런스' 연단에 서서 네이버 뉴스의 미래에 대해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기사 유료화에 성공한 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어렵다. 미국과 영국의 주력 언론이 페이월(구독)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이날 유 이사에 앞서 콘퍼런스 연단에 오른 홍콩 영문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게리 리우 CEO마저 SCMP가 알리바바에 인수된 직후 페이월을 버리고 무료 기사 서비스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유 이사도 페이월에 대한 독자들의 저항감을 잘 알고 있다. 그는 그러나 "페이월에 대한 저항감은 크지만, 잘 만들어진 콘텐트를 보고 나서 후원하도록 하는 형식에는 저항감이 덜하다"며 "그라폴리오라고 해서 일러스트, 애니매이션, 포토 등에는 이미 사용자들이 후원을 위해 지갑을 열고 있다"고 밝혔다.
 
일종의 후원 시스템이다. 잘 만들어진 기사나 사진, 일러스트를 보고 만든이를 위해 사용자들이 후원하도록 네이버가 이끄는 구조다. 언론사의 기사도 이같은 후원 시스템 위에 올라설 수 있을까. 유 이사는 "언론사의 뉴스도 내년에 같은 모델을 시도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이사가 제1세션:소비자에게 길을 묻다에서 '사용자 선택과 선호를 존중하는 플렛폼'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이사가 제1세션:소비자에게 길을 묻다에서 '사용자 선택과 선호를 존중하는 플렛폼'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한국에서 뉴스는 법에 정의가 돼 있습니다. 뉴스를 만들 수 있는 사업자가 법의 범위 안에서 움직이죠. 해외의 추세가 그대로 적용되기에는 한계가 분명합니다. 이 범위 안에서 잘할 수 있을까를 고민합니다."
 
후원 등을 통한 네이버의 콘텐트 유료화 모델은 그 고민 안에서 탄생한 결과다. 2009년부터 도입한 네이버의 뉴스캐스트는 2013년 뉴스스탠드로 탈바꿈됐다. 모바일 시대 접어들고, 독자의 선택에 따라 언론사의 기사를 배열해주는 '채널' 서비스도 최근 나온 대표적인 고민의 결과다.
 
특히, 네이버는 뉴스 페이지 안에서 인공지능 추천 기술(AiRS)과 '요약봇' 등 앞날을 위한 다양한 실험의 결과를 끊임없이 내놓고 있다. AiRS는 개인의 맞춤형 기사배열 기능이다.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뉴스 소비 패턴을 추적하고 학습해 사용자가 좋아할만한 이야기들을 추천해준다. 전통적으로 언론사의 기사는 일방적인 '밀어내기' 방식으로 사용자와 만났다. 정보전달 권력이 생산자에 있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지금 독자들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원하는 기사를 찾아 읽는다. 혹은 기사가 사용자를 찾아간다.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에서 매 순간 벌어지는 일이다. 이 과정은 전적으로 우연에 근거한다. 언론사의 종이신문을 통해 기사가 필연적으로 독자와 만나던 시대에서 권력의 앞뒤가 바뀐 셈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하겠다는 네이버의 전략도 여기서 출발한다. 사용자가 좀 더 쉽고 편리하게 기사와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기사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요약봇 기능의 경우 네이버가 출시한 인공지능 스피커와 결합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이같은 실험으로 네이버가 궁극적으로 목표하는 것은 수익분배다. 유 이사는 "'플러스 펀드' 프로그램을 통해 연 200억원 정도 자금이 모인다"며 "이 중에서 이번 4분기 안에 5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플러스 펀드는 언론사의 성과 지표를 통해 분배되는 추가수익이다. 각 언론사의 인당 체류 시간이나 채널 선택 수, 기자 페이지 구독 수 등 다양한 지표를 통해 50억원을 분배할 것이라는 게 유 이사의 설명이다.
 
그는 "우리 서비스 모델이 진화하는 데에는 완성된 것은 없다고 본다"며 "우리가 하는 일은 새로운 추세를 바르게 읽어내고 언론의 브랜드 확장과 수익으로 연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