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자체장 11명 "국정원 사찰로 피해…이명박·원세훈 고발"

중앙일보 2017.11.29 16:34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 사찰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사찰 대상으로 거론된 단체장들이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9년 청와대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 공동사진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9년 청와대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 공동사진취재단 ]

현재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염태영 수원시장과 최성 고양시장, 황명선 논산시장,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해 김성환 서울 노원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김우영 은평구청장,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등 11명은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및 직권남용,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이들은 국정원의 정치사찰과 탄압으로 시정 운영에 피해를 봤다며 고발을 결심했다.
 
29일 수원시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염태영 시장과 김성환, 김영배, 홍미영, 민형배, 최영호 구청장 등 6명은 30일 오후 4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방문에 직접 고발장을 제출한다. 
 
앞서 지난 9월,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또는 국정원이 생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들을 공개하며 야권 지자체장 31명의 동향을 보고하는 등 '제압 대상'으로 삼았다고 주장했다. 문건은 지목된 지자체장에 대한 적극적인 제어가 필요하다며 예산 삭감이나 재정운영 실태 감사 등을 방법으로 제시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