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ICBM급' 미사일 발사한 北 "화성-15형, 미 전역 핵탄두 타격 가능"

중앙일보 2017.11.29 12:33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대 영도자 김정은 동지가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5형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친필 명령했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북한은 성명을 통해 "조선노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화성-15형 무기체계는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로서 지난 7월에 시험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하며, 우리가 목표한 미사일 무기체계의 완결 단계에 도달한 가장 위력적인 대륙간탄도미사일"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중앙TV는 "화성-15형은 2시 48분(북한시간) 수도 평양의 교외에서 발사됐다"며 "미사일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53분간 비행해 동해 공해상에 설정된 목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험발사는 최대 고각발사 체제로 진행됐고, 주변 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며 "대륙간탄도미사일은 정점 고도 4475km까지 상승하여 950km의 거리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화성-15형의 성공적 발사를 지켜보며 "오늘 비로서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케트 강국 위업이 실현됐다"고 선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TV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무기 개발과 발전은 전적으로 미제의 핵공갈 정책과 핵 위협으로부터 나라의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고, 인민들의 평화로운 생활을 보위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 국가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한, 그 어떤 나라나 지역에도 위협으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엄숙히 성명한다"고 주장했다.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책임있는 핵 강국이며, 평화 애호국가로서 세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 숭고한 목적의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29일 새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으로 추정되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은 지난 7월 4일 북한 조선중앙TV가 ICBM '화성-14'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공개한 발사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새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으로 추정되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은 지난 7월 4일 북한 조선중앙TV가 ICBM '화성-14'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공개한 발사 모습. [연합뉴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