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발리에 버스 투입…“우리 국민 이동 중”

중앙일보 2017.11.29 12:05
28일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공항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트위터 캡처]

28일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공항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트위터 캡처]

정부가 발리섬에 묶인 우리 국민들의 보호 관련 조치를 발표했다. 29일 외교부는 인도네시아 발리섬 북동쪽 아궁(Agung)산에서의 화산재 및 연기 분출과 관련해 우리 국민들에 대해 현지 공관에 현지상황반을 설치하여 24시간 대응체제로 운영중이며, 29일부터는 국토부 직원을 파견받아 근무함으로써 유관부처와 보다 긴밀하게 협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외교부는 발리에서 수라바야 공항까지 우리 국민들을 이동시킬 수 있는 버스 교통편(15대, 최대 469명 탑승가능)을 마련, 우리 국민들을 가급적 조속히 발리에서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발리공항에서 버스 15대를 통해 수백명을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시키는 중이다. 
 
28일부터는 발리공항 내에 신속대응팀을 파견, 안내데스크를 설치해 여타 교통편을 이용한 우회 출국경로를 안내하는 등 우리 국민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29일 오전부터는 수라바야공항 내에도 신속대응팀을 파견하여 안내데스크를 설치, 공항 인근 숙소 마련 항공일정 파악 및 항공권 예약방법 등을 우리 국민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아울러, 화산활동으로 인한 우리 국민의 불편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대비하여 전세기 투입방안도 관계부처 및 항공사와 협의 중에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