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보야! 문제는 육아야!...‘육아 경단녀’만 늘어났다.

중앙일보 2017.11.29 12:00
경력단절

경력단절

결혼이나 육아 등 이유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 여성’이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육아 때문에 직장을 퇴직한 여성은 오히려 늘어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905만 3000명이고 경력단절 여성은 181만 2000명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전체 기혼여성은 22만명(2.4%), 경력단절 여성은 전년 대비 9만4000명(4.9%) 감소했다. 이에 따라 기혼여성에서 경력단절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로 전년 동월 대비 0.6%포인트 하락했다.  
 
 
경력 단절 사유별로 구분하면 결혼이 62만 5000명(34.5%)으로 가장 많았고, 육아 58만 1000명(32.1%), 임신·출산 45만 1000명(24.9%) 등의 순서였다. 육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여성만 전년 대비 7000명(1.3%) 증가해 육아에 대한 지원이 더 확대될 필요가 있음을 시사했다. 결혼 등 나머지 사유로 직장을 그만둔 여성의 숫자는 모두 감소했다. 기혼여성 중 경력 단절 여성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난 연령은 30~39세로 33.8%에 달했다. 역시 육아 담당 여성이 가장 많은 연령대다.  
 
경력단절

경력단절

 
경력 단절 여성을 18세 미만 자녀수로 분류하면 2명을 둔 여성이 70만 4000명(48.1%)으로 가장 많았고, 자녀 연령별로는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여성이 96만 3000명(65.8%)으로 가장 많았다.  
 
 
경력단절 기간은  5~10년 미만(23.4%), 10~20년 미만(22.2%), 1~3년 미만(18.4%), 3~5년 미만(14.7%), 1년 미만(11.7%), 20년 이상(9.6%)의 순서였다.  
 
 
한편 4월 기준 임금근로자(1,977만 9000명)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국민연금 69.6%, 건강보험 74.8%, 고용보험 71.9%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건강보험은 1.2%포인트, 고용보험 가입률은 0.8%포인트 상승한 반면, 국민연금 가입률은 0.6%포인트 하락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