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한선교 원내대표 출마에 “망둥이 뛰니 꼴뚜기 뛴다”

중앙일보 2017.11.29 08:46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29일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자당 소속 한선교 의원에 대해 “‘망둥이가 뛰니 꼴뚜기가 뛴다’는 옛 속담이 어울리는 기자회견 잘 보았다”고 비판했다.
 
[]

[]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판에 들어와 아무런 존재감도 없이 스캔들이나 일으키며 허송세월하더니 심심했나 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절체절명 위기에 처한 제1야당 원내대표 자리가 못 먹을 감 찔러나 보는 식으로 출마할 수 있는 자리인가”라며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도 구하지 못하고 나 홀로 출마 선언하는 용기에 동정은 보내드린다”고도 했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장 의원은 지난 28일 한 의원이 홍준표 대표를 비판하며 ‘수석대변인까지 복당파로 임명해 복당파와 홍 대표 간에 손익계산이 끝난 듯하다’고 주장하자,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며 수석대변인직 사퇴를 선언했다. 홍 대표는 사퇴를 만류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