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6시 NSC 전체회의…발사 2분 뒤 보고 받자마자 소집 지시

중앙일보 2017.11.29 05:15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새벽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히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6시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고 밝혔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3시 17분쯤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 미사일의 세부 제원을 미국 당국과 분석 중이다. 이 미사일이 어디까지 날아갔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북한은 오전 3시 17분에 미사일을 발사했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분 뒤인 3시 19분에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보고했다.
 
정 실장은 3시 24분에 2차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이 보고를 받자마자 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 15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상으로 발사한 이후 75일 만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1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북한이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