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진 9일 만에 포항 방문한 문 대통령, 네티즌이 주목한 의외의 장면

중앙일보 2017.11.28 22:46
문재인 대통령이 강진 발생 9일만인 24일 경북 포항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보여준 행동들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브에서 20만 조회 수에 육박하고 있는 문 대통령의 모습들을 소개한다. 
 
문 대통령은 24일 포항 방문 첫 일정으로 포항여고를 방문한 후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된 대성아파트 현장에 이어 이재민들이 모여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았다.
 
"크게 복창하지 않아도 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복구작업에 투입된 해병대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복구작업에 투입된 해병대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복구 작업을 지원 중인 해병대 장병, 소방관, 경찰관들을 격려했다. 이날 해병대 장병들은 관등성명을 댄 후 큰 소리로 "충성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크게 복창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했다. 
 
[사진 KTV 방송 캡처]

[사진 KTV 방송 캡처]

또 피해 복구 작업을 지휘 중인 해병대 신속기동부대장 김창환 중령에게는 "정말 고맙다. 국민들이 참 든든할 것 같다"면서 "장병들의 안전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KTV 영상 캡처]

[사진 KTV 영상 캡처]

복구작업을 지원 중인 소방대원들에게는 "늘 이렇게 큰일이 일어날 때마다 일선에서 제일 고생을 해주신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 신발 벗고 이재민 속으로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24일 포항 흥해체육관을 방문해 ’서민안정 대책과 건축물 내진 보강 등 중장기적 지진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왼쪽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24일 포항 흥해체육관을 방문해 ’서민안정 대책과 건축물 내진 보강 등 중장기적 지진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왼쪽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어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이 텐트를 치고 임시거처로 쓰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았다. 그곳에서 피해와 복구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이재민들의 고충도 직접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을 먼저 하는 대신 이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들으며 신속한 거처 마련 등을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바닥에 앉아 이재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경북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지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경북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지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재난지역이 돼도 반파·전파 주택 지원금이 많지 않다"며 "부족한 부분은 국민의 의연금을 배분해 도와드리고 정부가 가급적 많은 금액을 무이자나 저리로 융자해서 감당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