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황, 미얀마 연설서 ‘평화’를 말했지만 ‘로힝야’는 뺐다

중앙일보 2017.11.28 20:30
미얀마의 사실상 지도자 아웅 산 수 지 여사(오른쪽)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미얀마의 사실상 지도자 아웅 산 수 지 여사(오른쪽)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정부군의 탄압으로 수십만명의 로힝야족 난민이 발생해 미얀마에 대한 국제적 비판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했다. 교황은 연설에서 로힝야족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27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연설에서 "미얀마의 미래는 사회 구성원의 존엄과 권리·인종·법치, 그리고 각 개인과 모든 집단을 가능하게 하는 민주주의 질서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한 평화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미얀마의 가장 위대한 보물은 바로 국민이라고 말하며 "깊은 분열을 야기한 내전과 적대행위로 국민이 너무 오래 고통을 겪었다"고 위로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이번 미얀마의 로힝야족 탄압 사태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에 무슬림 단체 등은 교황에게 공동체를 위한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8월부터 라카인주에 거주하는 무슬림 소수 민족 로힝야족에 대한 군부의 탄압으로 62만여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 등으로 도피했다. 미얀마는 '인종 청소' 논란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교황은 27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미얀마·방글라데시 등을 방문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