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롱패딩 이어 ‘평창 스니커즈’출시 예정…한 켤레 가격은

중앙일보 2017.11.28 19:31
평창패딩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이 서울 잠실 롯데에비뉴얼 입구에서 번호표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박종근 기자

평창패딩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이 서울 잠실 롯데에비뉴얼 입구에서 번호표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박종근 기자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의 인기를 이어갈 ‘평창 스니커즈’를 출시한다.
 
롯데백화점은 내년 1월부터 100% 소가죽으로 만든 이른바 ‘평창 스니커즈’를 판매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가격은 한 켤레에 5만원으로 브랜드 스니커즈 가격의 3분의 1수준이다. 
 
제품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는 다음 달 1일부터 홈페이지에서  사이즈 등을 사전 주문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우선 5만개의 초도 물량을 출시해 소비자 반응을 본 뒤 추가 생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평창 스니커즈는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롯데백화점이 전량 매입해 판매한다.
 
신발의 뒤쪽에는 평창 겨울올림픽 슬로건인 ‘Passion Connected’라는 영어 문구가 새겨진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올림픽이 끝나도 이런 콘셉트의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