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ECD도 한국 성장률 전망치 3.2%로 상향

중앙일보 2017.11.28 19:00
 국제통화기금(IMF)에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2%로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동시장 등의 구조개혁을 병행해야 한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5개월여 만에 0.6%포인트 높여
내년과 후내년은 3.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봐
“성장정책, 구조개혁 등 병행해야” 조언도

OECD는 28일 발표한 ‘경제전망’(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한국이 올해 3.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OECD는 매년 두 차례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는데 지난해 11월과 올해 6월 내놓은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모두 2.6%였다. 5개월여 만에 0.6%포인트가 높아진 상황이다. 하지만 내년과 2019년의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모두 3.0%로 잡아 올해보다 성장세가 다소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OECD 경제전망

OECD 경제전망

 
OECD는 “올해는 반도체 업황 호조에 따른 수출 개선과 기업투자 증가 등에 힘입어 한국 경제가 회복세를 보였다”며 “내년에는 건설투자가 둔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세계 교역의 회복과 확장적 재정정책 등에 힘입어 3% 수준의 성장세는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반도체 등 주력 업종에서 (다른 업종으로)확산할 것으로 보이는 수출 회복세와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의 성과 등은 지속 성장을 기대하게 하는 요인”이라며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 비용 증가나 법인세 인상 등에 따른 투자 둔화, 지정학적 긴장 등은 성장 저해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뿐 아니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경제 성장 및 구조개혁 정책도 병행해야 한다는 권고도 나왔다. OECD는 “소득주도 성장 전략은 생산성 향상을 위한 개혁이 뒷받침돼야 하며 재정 정책도 생산성 제고에 보다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며 “생산성 제고를 위한 상품시장 및 노동시장 구조개혁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박한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해서는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점진적으로 축소해야 물가 및 가계부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바람직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세계경제는 올해 3.6%, 내년 3.7%, 2019년 3.6%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OECD는 “각 국의 경기부양 정책, 고용 호조, 투자 반등 및 세계교역 증가 등에 힘입어 선진국과 개도국 동반 회복세가 예상된다”며 “다만, 보호무역주의와 높은 부채 수준에 따른 금융부문 취약성, 미약한 임금상승률, 통화정책 정상화 등은 하방 요인”이라고 밝혔다. 
OECD 경제전망

OECD 경제전망

 
OECD 경제전망

OECD 경제전망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