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억 안 난다"던 박준우 "조윤선에 블랙·화이트리스트 얘기했다" 번복

중앙일보 2017.11.28 18:57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8일, 자신의 후임으로 임명된 조윤선 당시 수석에게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증언했다.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박 전 수석은 이날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 심리로 열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히며, '이러한 업무가 대통령과 비서실장의 관심사항이니 정무실이 챙겨야 한다'고 전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수석은 지난 9월 검찰 조사에서 "조 전 수석에게 좌파단체 지원배제 업무가 이전부터 진행돼오다 최근 마무리 보고가 됐는데 정무수석실에서 계속 담당해야 하고, 전경련을 통한 보수단체 지원 일도 정무실이 담당해야 한다. 대통령과 비서실장이 관심 갖는 일이니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1심 재판에 "(조 전 수석을) 30분 정도 만나 구두로 세월호 상황 관리, 공무원연금 개혁 등을 설명했다. 특검 조서에는 TF도 설명했다고 나오지만, 그 부분은 기억이 확실치 않다"고 한 증언을 번복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박 전 수석은 자신이 특검에 써낸 진술서가 보도되며 조 전 수석에게 불리한 얘기를 한 것으로 드러나자 미안한 마음에 유리하게 증언했다는 취지로 이를 설명했다.
 
이에 조 전 수석측 변호인은 "위증했다고 스스로 인정하는 계기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박 전 수석은 "당시엔 제 증언이 조윤선의 유·무죄에 큰 영향을 미치리라 생각을 못 했다. 그런데 그게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내용이라는 지적에 따라 '인간적인 고려는 필요치 않다, 오히려 실체적 진실을 찾는 과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해 결국 그렇게 증언했다"고 답했다.
 
또, "보조금 TF와 관련해 증인도 상당히 책임이 있다는 것인가"라고 되묻자 그는 "정무수석으로서 책임져야 할 게 있다면 피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