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靑 한병도 임명에 "운동권 아니면 사람 없나"

중앙일보 2017.11.28 18:38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이 28일 임명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날 "전대협 출신 청와대 비서실장에 전대협 출신 정무수석"이라며 "청와대는 운동권이 아니면 도저히 사람이 없는가"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한병도 정무비서관을 승진 임명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 신임 정무수석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히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한병도 정무비서관을 승진 임명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 신임 정무수석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히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급랭된 정국 하에서 정무수석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전대협·운동권 출신 비서관의 승진 자리로 정무수석을 채우는 현실은 많은 것을 시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한 수석은 원광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전대협 3기 전북지역 조국통일위원장을 맡았던 전력이 있다. 3기 전대협 의장은 임수경을 북한으로 보냈던 임종석 비서실장"이라며 "문재인 정부 지분이 누구에게 있는지,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에 대한 의구심에 스스로 답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도 논평을 통해 우려를 표명했다. 유의동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줄곧 선임 수석에 걸맞은 인사를 찾아야 한다고 했는데 초선의원 출신의 수석이 낙점됐다"며 "신임 수석은 청와대 실세의 총애를 받는다고 한다. 잘못된 소문인가. 그저 억측이고 기우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 수석 본인의 각오처럼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더 소통하길 바란다"며 "신임 정무수석을 통해 국회와 청와대에 소통의 다리가 놓이기를 또한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