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설노조, 마포대교 농성 1시간 여만에 풀어…양방향 통행 재개

중앙일보 2017.11.28 18:33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집회로 양방향이 통제된 서울 마포대교 통행이 재개됐다.

 
 28일 오후 6시 30분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하 건설노조)는 마포대교 농성을 풀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건설근로자법) 개정을 요구하면서 국회가 있는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있다. 마포대교 남단이 시위자들과 퇴근길 차량으로 꽉 막혀 큰 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있다. 마포대교 남단이 시위자들과 퇴근길 차량으로 꽉 막혀 큰 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건설노조는 오후 5시 30분쯤 마포대교 위에서 농성을 시작하자, 경찰은 양방향 교통을 통제했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캡처=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캡처=연합뉴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