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의도서 건설노조 총파업 결의대회…한때 마포대교 막혀

중앙일보 2017.11.28 17:47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하 건설노조)이 28일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집회 후 행진과 퇴근시간이 맞물려 일대 교통체증이 빚어졌다.
 
건설노조 조합원 2만명(경찰 추산 1만 2000명)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이하 건설근로자법)' 개정 등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노동 기본쟁취' '건설근로자법 즉각 개정'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건설근로자법을 개정해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2017 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원들이 청와대를 향한 행진을 위해 마포대교를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5시쯤 30분쯤 사전에 신고한 행진 경로를 벗어나 마포대교 앞에서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조합원들이 마포대교 남단 전 차로를 점거해 퇴근시간 30분 넘게 교량 위 양방향 차량 통행이 막혔다. 건설노조는 오후 6시쯤에 여의도 의원회관 전광판 고공농성장으로 행진 방향을 틀었다. 오후 6시30분 현재 마포대교 양방향 통행은 가능하나 이동하는 집회 참가자들로 여의대로 영등포방향 등 인근에서 차량 통행이 부분적으로 통제되고 있다.
 
경찰은 질서유지를 위해 72개 중대 5700여명의 경찰 인력을 여의도에 배치했다. 사전집회 장소와 국회 앞 100m 지점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의사당대로의 차량 통행을 막았다. 교통 통제로 이날 오후 국회대로 등 여의도 일대 도로 통행이 지체됐다. 
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은 퇴직공제부금(건설노동자에게 인정되는 일종의 퇴직금) 인상이 핵심이다. 사업주가 근로일수만큼 공제부금을 납부하면 근로자가 퇴직할 때 공제회가 퇴직공제금을 지급한다. 공제금은 일한 날짜만큼 쌓이는데, 2008년부터 일 4000원으로 동결됐다. 건설노조는 퇴직공제부금 적용 대상과 지급액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정문앞 거리에서 열린 '2017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노동기본권 쟁취'와 '건설근로자법 개정'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정문앞 거리에서 열린 '2017건설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노동기본권 쟁취'와 '건설근로자법 개정'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에서 근로기준법과 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을 심사할 예정이었으나 여야 간 이견으로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국회 앞 고공시위도 18일째 계속됐다. 지난 11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이영철 수석부위원장과 정양욱 광주전남건설 기계지부장은 이 같은 요구를 하며 국회 인근 여의2교에 위치한 광고탑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건설근로자법 개정안 통과'라고 적힌 대형 플래카드를 30m 높이 광고판에 내걸고 "건설근로자법 개정 없이는 땅을 밟지 않겠다"고 밝혔다. 광고탑 운영업체는 이 부위원장 등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