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치열 생일 앞두고 9억원어치 앨범 공구한 중국 팬들

중앙일보 2017.11.28 17:24
가수 황치열의 중국 팬들이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황치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공동구매가 바로 그것이다.
[사진 황치열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황치열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한터차트에 따르면 11월 28일 오전 황치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Be Ordinary'는 이날 하루만 8만장 가까이 팔렸다. 이 앨범은 지난 6월 발매된 점을 고려하면 이 판매량은 놀라운 수치다.
 
중국 팬들이 공개한 영수증.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팬들이 공개한 영수증.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는 중국 팬들이 오는 12월 3일 황치열의 생일을 맞아 이벤트로 공동구매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이에 더해 골드디스크 수상을 위해 팬들이 대량으로 구매했다는 주장도 있다. 중국팬들은 온라인에 이날 9억원이 넘는 금액의 공동구매 영수증을 공개했다.
황치열의 'Be Ordinary' 앨범. [사진 황치열 인스타그램]

황치열의 'Be Ordinary' 앨범. [사진 황치열 인스타그램]

 
해당 앨범은 발매 당시에도 팬들의 1억원이 넘는 공동구매 영수증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 HOW엔터테언먼트]

[사진 HOW엔터테언먼트]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