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흙탕싸움에 눈치만 봐야하나” 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중앙일보 2017.11.28 17:10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다음달 12일 치러지는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한선교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이상 못들은 척 할 수 없어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준표 대표를 겨냥해 “홍 대표의 언사가 도를 넘은지 오래다. 바퀴벌레로 시작해서 이젠 암 덩어리, 더 나아가 고름이라는 막말까지 나오고 있다”며 “어제 저녁 식사 중 텔레비전에 나오는 홍 대표의 고름이라는 말을 듣고 체하고 말았다”고 전했다.
 
한 의원은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복당파와의 손익 계산이 끝난 듯하다.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은 물론 수석대변인까지 복당파로 끝났다”며 “원내대표마저 복당파로 내세워 그만의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1년여 전 광경은 아직도 또렷하고 그것으로 당은 이 지경이 되고 말았다. 김무성, 서청원”이라고 거론한 뒤 “우리는 또 다시 소위 친박과 비박, 친홍과비홍, 친박과 복당파, 친홍과 복당파의 진흙탕싸움 속에서 눈치만 보고 있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한 의원은 “홍 대표의 사당화를 막겠다. 당무감사 결과를 사당화의 도구로 쓴다면 원내외 모든 당협위원장들과 분연히 저항하겠다”며 “초재선의 정풍운동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러닝메이트로 나설 정책위의장 후보에 대해 “좋은 분을 염두에 두고 삼고초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이들은 친홍(親洪)계 김성태 의원과 친박 홍문종ㆍ유기준 의원, 범친박 이주영 의원 등이다. 비주류에 속한 나경원ㆍ조경태 의원도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