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의원 조카, 고졸 신입사원 성폭행 혐의로 구속

중앙일보 2017.11.28 16:37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의원 조카가 고졸 인턴사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8월 말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친박 핵심 정치인의 조카인 40대 남성
지난 7월 인턴사원 모텔에 데려가
성폭행 혐의로 지난 8월 말 구속

28일 검찰·대구지법 등에 따르면 경북 경산시에 있는 한 회사 인사 노무팀장인 A(43)씨는 지난 7월 부서 회식을 한 뒤 입사 6개월 된 고졸 여직원 B씨를 강제로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준유사강간치상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유한국당 친박 핵심 정치인의 조카다.  
 
A씨는 입사한 지 6개월 된 B씨에게 추가 근무를 시킨 후 부서회식에 참석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직원 B씨는 해바라기센터를 찾아 상담을 받았으며 현재 회사에는 휴직계를 낸 상태다. 
 
이에 대해 경산경찰서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를 위해 더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경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