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홍철, 10번 넘게 여행한 스위스의 얼굴 됐다

중앙일보 2017.11.28 16:17
방송인 노홍철(38)이 스위스의 얼굴 역할을 맡는다. 스위스정부관광청이 11월28일 노씨를 스위스 홍보대사인 스위스 프렌즈(Swiss Friends)로 임명했다.
방송인 노홍철이 스위스 관광 홍보대사인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됐다. 28일 오후 노씨가 운영하는 서울 해방촌 철든책방에서 임명식이 진행됐다.

방송인 노홍철이 스위스 관광 홍보대사인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됐다. 28일 오후 노씨가 운영하는 서울 해방촌 철든책방에서 임명식이 진행됐다.

노씨는 대학 시절, 배낭여행으로 스위스를 방문한 뒤 열 차례 이상 스위스를 여행했다.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비긴 어게인’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스위스에서 촬영하며 스위스와 오랜 인연을 이어왔다. 김지인 스위스관광청 한국사무소장은 “스위스 여행의 참맛을 아는 재치있는 노홍철씨를 스위스 프렌즈로 임명하게 돼 기쁘다”며 “최근 개별 여행자는 스위스에서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데 이러한 트렌드에 적합한 이가 노씨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관광청 스위스프렌즈로 노씨 임명
해방촌 철든책방, 스위스 주제로 작품 전시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된 방송인 노홍철씨. [사진 스위스관광청]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된 방송인 노홍철씨. [사진 스위스관광청]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된 방송인 노홍철씨. [사진 스위스관광청]

스위스프렌즈로 임명된 방송인 노홍철씨. [사진 스위스관광청]

스위스관광청은 2003년부터 스위스 프렌즈를 임명했다. 장나라, 고아라, 한지민, 슈퍼주니어 등이 그동안 스위스 프렌즈를 지냈다. 노씨는 오는 1월 중순 ‘노홍철의 스위스 겨울 여행’을 주제로 스위스를 방문할 예정이다. 취리히·생갈렌·루체른 호수 지역과 체르마트 등을 들르게 된다. 노씨는 이날 임명식에서 “록그룹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말년을 보낸 몽트뢰와 명봉 마테호른을 품은 청정마을 체르마트를 특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노홍철씨가 추천 여행지로 꼽은 스위스 체르마트. 멀리 보이는 흰 봉우리가 마테호른이다. [중앙포토]

노홍철씨가 추천 여행지로 꼽은 스위스 체르마트. 멀리 보이는 흰 봉우리가 마테호른이다. [중앙포토]

노홍철씨가 추천 여행지로 꼽은 몽트뢰. 록그룹 퀸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말년을 보낸 도시다. [중앙포토]

노홍철씨가 추천 여행지로 꼽은 몽트뢰. 록그룹 퀸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말년을 보낸 도시다. [중앙포토]

28일 임명식은 노씨가 운영하는 서울 용산구 해방촌 철든책방에서 진행됐다. 철든책방에서는 스위스 관련 전시도 진행 중이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찰리 채플린 등 스위스와 인연 깊은 유명인사를 주제로 한 작품과 100여년 전 스위스 관광 포스터 등이 연말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