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찾은 유승민 "홍준표·자유한국당, TK 대표자격 없어"

중앙일보 2017.11.28 16:02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대표를 향해 "TK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일침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유 대표는 28일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 대표 당선 후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너겠다는 국민들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며 "건전한 보수정치의 불씨와 미래를 살려내고 지키는 데에 저의 정치생명을 모두 걸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치가 위기일 때, 대구·경북이 대한민국을 살리고 미래를 열어가는 중심에 서야 한다"며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대표가 대구·경북을 대표할 수 있느냐에 대해 의식있는 분들은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금까지의 잘못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아무런 반성과 희망을 보이지 못하고 더욱 국민들의 눈살 찌푸리는 막말에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부패사건 등 낡고 썩어빠진 당"이라며 "하루가 멀다 하고 줄줄이 검찰에 불려나가는 자유한국당은 언젠가 반드시 무너지고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의 대탈출이 벌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내년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와 관련해 유 대표는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선거에 최선의 후보를 내 자유한국당과 정면대결을 펼치겠다"며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도 최대한 공천해서 대구·경북에 튼튼한 뿌리를 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과의 통합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의원총회에서 중도보수 통합을 위해 노력하고, 한 달 안에 성과를 내겠다고 합의한 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과는 제대로 변화를 전제로 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국민의당과는 대화가 진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정책 연대가 통합으로 갈지 확신할 수는 없으나 저는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당장 선거만을 의식한 연대나 통합보다 시간과 진통이 있더라도 제대로 통합해보자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