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찬 용산서장, 내부망에 억울함 토로…검경 수사권 논란으로 번지나

중앙일보 2017.11.28 14:33
2012년 대선 전후 경찰의 댓글 사건 수사상황을 국가정보원에 누설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 서울용산경찰서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2년 대선 전후 경찰의 댓글 사건 수사상황을 국가정보원에 누설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 서울용산경찰서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2∼2013년 경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수사정보를 국정원 측에 흘려준 의혹을 받는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경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서장은 이날 오전 경찰 내부망 게시판에 ‘김병찬 용산경찰서장이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저의 수사기밀 누출 혐의가 기정사실화한 것처럼 느끼는 분들이 많아 부득이 제 입장을 이렇게 알린다”고 밝혔다.
2012년 대선 전후 경찰의 댓글 사건 수사상황을 국가정보원에 누설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연합뉴스]

2012년 대선 전후 경찰의 댓글 사건 수사상황을 국가정보원에 누설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연합뉴스]

 
 김 서장은 “2012년 대선 당시 서울경찰청 수사2계장으로 근무하면서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총괄했다”며 “당시 국정원 안모 연락관은 서울청을 담당하던 사람으로, 가까이하기엔 부담스럽고 고의로 멀리하기도 어려운 관계였다”고 썼다.
 
 그는 “언론에 언급된 것과 달리 당시 안 연락관에게 국정원 여직원 아이디, 닉네임 등이 기재된 메모장 파일의 발견 사실 등 수사 상황을 알려준 사실이 전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자신과 안 연락관이 당시 45차례 통화한 기록과 관련, 전화가 오면 답변을 회피했거나 ‘회의 중이니 나중에 전화하겠다’는 문자로 통화를 피했다고 밝혔다. “발신번호 표시 제한된 일반전화로 전화를 걸어와 안 연락관인 줄 모르고 받았다가 어쩔 수 없이 통화한 경우도 있었다”고 김 서장은 설명했다.
 
 이밖에 “임의제출된 노트북 하드디스크에 보안설정이 돼 있어 이미징(복제)이 어렵게 됐을 때는 제가 먼저 안 연락관에게 전화해 ‘국정원 내 전산 전문가를 서울청으로 빨리 보내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수사관 등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김병찬 용산경찰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김 서장은 경찰의 댓글 수사가 진행되던 2012년 12월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을 지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수사관 등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김병찬 용산경찰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김 서장은 경찰의 댓글 수사가 진행되던 2012년 12월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을 지냈다. [연합뉴스]

 
 김 서장은 2013년 6월 6일 검찰 참고인 조사 말미에는 자필로 “국정원 안 조정관을 상대로 저와 통화 과정에서 어떤 내용으로 이야기했는지 신속히 조사해 결과 발표 시 반영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쓴 사실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검찰의 용산서 압수수색에 대해 “2013년 수사 당시 서울경찰청 압수수색이 광범위하게 이뤄졌고, 지금 용산서와는 직접 관련이 없음에도 현직 경찰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즉시 언론에 공개한 것은 용산서 직원들뿐 아니라 전체 경찰 사기를 떨어뜨린 일로 공감받기 어려운 수사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 서장의 글이 올라온 뒤 내부망에는 “검경 수사권과 관련한 의도가 다분하다”, “경찰 고위직을 흔들어 자신들이 살아남으려 한다”는 등 검찰을 비판하고 김 서장을 응원하는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