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원전 추진하는 정부, 영국에선 원전 세일즈…해체기술은 배워오기로

중앙일보 2017.11.28 14:09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영국 내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그렉 클라크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한-영 원전협력 각서 체결’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관섭 한수원 사장, 그렉 클라크 장관, 백 장관, 조환익 한전 사장.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영국 내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그렉 클라크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한-영 원전협력 각서 체결’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관섭 한수원 사장, 그렉 클라크 장관, 백 장관, 조환익 한전 사장.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과 영국 정부가 영국의 신규 원전 건설과 관련해 협력하기로 했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백운규 장관은 영국 런던에서 그렉 클라크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 장관을 만나 양국 간 에너지·산업 분야 협력을 논의했다. 양국 장관은 이같은 면담 내용을 담은 원전 협력을 위한 양국 장관 간 각서에 서명했다.
 
 백 장관은 영국이 추진 중인 무어사이드(Moorside) 신규 원전사업과 관련해 한국전력 등 우리나라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역량을 적극 알리고 정부의 원전수출에 대한 지원 의지를 전달했다.  
 
 앞서 한전은 영국 북서부 무어사이드에 원전을 짓고 있는 뉴젠 컨소시엄의 지분 참여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뉴젠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프랑스는 지분을 함께 참여했던 일본 도시바에 매각했다. 도시바도 최근 경영난으로 인해 지분 매각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 장관은 한국 원전의 핵심 경쟁력으로 40여년간 국내 및 UAE 바라카 원전에서 축적한 풍부한 원전 건설·운영 경험과 전단계에 걸친 견고한 공급망, 정해진 기한 내 사업관리 능력,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취득으로 입증된 높은 안전성 및 기술력 등을 꼽았다. 이에 클라크 장관은 “한국의 우수한 원전기업이 영국 신규 원전사업에 적극 참여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원전해체 초기단계에 있는 국내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영국과 인력교류와 정보교환을 할 필요하다는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클라크 장관도 이 같은 협력을 적극 환영하며 양국 정부 간의 협의 내용을 메이 총리에게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