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ES강남이지스터디 배창현 원장 “수능영어 절대평가 전환 성공적”

중앙일보 2017.11.28 13:52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끝났다. 수능영어는 지난해 수능 및 6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대체로 비슷했으며,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쉬웠다는 것이 대부분의 평가다.
 
 
EBS 영어 연계율은 듣기 88%(15문항), 읽기 61%(17문항)이다. 읽기 연계율 중 직접연계는 25%(7문항), 간접연계는 36%(10문항)이다.  
수능교재 저자이기도 한 ‘GES강남이지스터디’ 배창현 원장을 만나 2018학년도 수능 영어 분석을 들어봤다.
 
배 원장은 “영역별로 살펴보면 먼저 ‘듣기’는 듣기에 자신이 없는 학생도 EBS 수능영어 연계교재인 ‘수능특강 영어듣기’를 충실히 학습한 학생이면 누구나 듣기 만점을 받을 수 있는 구조였다”며 “특히 16번과 17번을 제외한 모든 문항이 EBS와 연계되어 EBS 연계교재를 충실히 학습한 학생들에게 체감 난이도가 특히 낮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읽기’ 연계율은 61%였지만 간접 연계가 많아 학생들이 체감한 연계율은 25%정도였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빈칸추론에 한 문제만 연계되었다. 그러나 직접 연계된 유형들이 어법, 어휘, 빈칸추론, 무관한 문장, 글의 순서, 문장 삽입 등 난이도가 있는 유형들이었다.
 
배 원장은 “읽기의 직접 연계율이 앞으로 올해보다 높아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 두고 EBS 교재로 충실히 학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어휘 난이도는 높지 않았지만 오역을 할 수 있는 문장들이 적지 않았던 부분에 주목해야 한다. 또한 2017학년도 때처럼 기초 어법 지식이 답을 고르는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로 출제되진 않았지만, 오답 중에 5번선지가 기초 어법 지식과 관련해 출제됐다”고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2018학년도 수능에서의 영어영역 절대평가는 성공했고, 따라서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배 원장은 “영어에 자신이 있는 학생들은 고2 겨울방학 때까지 안정적 수능 1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충분히 준비해 고3 때는 타 과목에 집중하는 것이 좋은 전략이며, 수능을 보는 그날까지 제시된 학습방향에 따라 수능영어교재로 EBS 교재를 활용하면 영어에 자신이 없는 학생들도 1등급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물론 강남·서초 일부 지역에서는 수능 조기교육 바람이 불 수 있다”며 “그러나 강남·서초 지역 학생들이 대입영어 1등급 실력을 일찍 갖추게 된다는 것이 타 지역의 학생들에게 눈에 두드러지는 직접적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