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평원이 잡아낸 TV예능 속 성차별 “이런 미녀의 집에서 하룻밤을?”

중앙일보 2017.11.28 12:41
[사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사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이 추석 연휴 기간 방송된 추석특집 TV 예능 프로그램 총 64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차별성 모니터링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추석 연휴 방영된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한 중견 남성배우가 외국여행 간 아내를 두고 “콩나물국 좀 끓여 놓으라고 했더니, 고것도 하기 싫어서…동남아는 무슨 동남아”라고 혼잣말을 했다. 양평원은 “주부에게 가사책임을 돌리는 가부장적 남성의 모습을 보여준 성차별적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남성 출연자 두 명이 해외 현지인의 집에서 하루를 보내는 내용의 또 다른 프로그램은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 것으로 지적됐다. 남성이 하룻밤 재워줄 여성을 찾는 과정에서 ‘이런 미녀의 집에서 하룻밤을?’, ‘이번엔 또 어떤 미녀를 만나게 될까?’ 등 여성의 외모에만 집중하는 자막을 반복적으로 노출했기 때문이다.
 
 조사 대상 프로그램의 출연자 성비를 보면 주 진행자는 남성이 74.3%(26명)로 여성(9명)보다 많았고, 보조진행자(남성 55.2%)와 초대 손님(남성 57.3%)도 남성의 비중이 높았다. 프로그램 속 성차별적 내용은 총 18건이 지적돼 성평등적 내용(5건)보다 훨씬 많았고, 성차별적 내용 중에는 성 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내용이 절반 이상이었다.
 
 한 케이블 프로그램은 직장인의 퇴사를 주제로 한 삽화에서 출근을 부담스러워하는 사람은 여성으로 묘사하고, 부하 직원을 괴롭히는 상사는 남성, 괴롭힘을 당하는 부하 직원은 여성으로 각각 표현했다. 직장 내 성별 고정관념을 야기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게 양평원의 지적이다.
 
 또 다른 종편 프로그램은 일반인 여성출연자를 소개하는 영상에서 ‘캠퍼스의 여신’ ‘매일 하는 일, 상·하체 운동’이라는 자막으로 여성의 내면과 능력보다 얼굴과 몸매 등 외모에 초점을 맞췄다.
 
 반면 중년 여배우를 ‘맥가이버’로 소개하며 자연스럽게 기계를 고치거나 나뭇가지를 손질하는 모습을 보여준 프로그램은 성평등 사례로 꼽혔다.
 
 양평원은 이번 모니터링에서 찾은 성차별 사례에 대한 심의·개선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요청할 예정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