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 출범…중소벤처기업과 대학, 기업 협업키로

중앙일보 2017.11.28 12:34
어르신들이 안구건조증 치료기부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보고 있다. [중앙포토]

어르신들이 안구건조증 치료기부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보고 있다. [중앙포토]

4차 산업혁명으로 주목 받는 디지털 헬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민간 네트워크가 국내에 처음 출범했다.  

 
 사단법인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KoDHIA)는 28일 서울 여의도 스카우트연맹회관 1층 스카우트홀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협회에는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계를 지탱하는 유망 중소벤처기업들이 참여했다. 개인건강기록 기반 디지털 헬스 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의료정보 솔루션 개발사 ‘메디컬로직’, 기능성 게임 개발사 ‘블루클라우드’, 유전체 분석 기업 ‘이원다이애그노믹스’, 헬스케어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인 굿닥을 개발한 ‘케어랩스’, 건강기능식품 기업 ‘헬스밸런스’, 당뇨병 관리 서비스 기업인 ‘휴레이포지티브’ 등 디지털 헬스 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각 분야 전문기업이 뜻을 모았다.
 
한국디지털산업협회 로고

한국디지털산업협회 로고

 또 서울대‧연세대‧성균관대‧가톨릭대‧울산대‧계명대‧경희대‧동아대‧충북대 등 전국 주요 대학과 대학병원, 서울의료원과 드림병원 등 공공‧지역 의료기관, 한국전자부품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등 연구기관, 율촌과 김앤장, 테크앤로 등 법무법인, 인터베스트와 마그마인베스트 등 벤처캐피털까지 90여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했다.
 
 협회 초대 회장에는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이사가 추대됐다. 협회 창립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협회 출범의 산파 역할을 한 송승재 협회장은 서울대 대학원에서 의료정보학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국가기술표준원 국가표준 코디네이터를 역임했다. 현재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4차 산업혁명위원회의 산업경제혁신위워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개인건강기록 기반 개인맞춤형 건강관리 시스템 개발 사업단을 이끌고 있다. 지난 2012년 국내 첫 상용화된 개인건강기록 플랫폼인 ‘라이프레코드’를 개발해 업계 안팎의 주목을 받았다. 협회장 임기는 3년이다.
 
 협회 상근부회장에는 김무영 전 대한전기협회 상근부회장이 영입됐다. 김 부회장은 산자부 국제협력투자심의관과 주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대한상공회의소 유통물류진흥원장을 역임했다. 협회 감사는 법무법인 율촌의 김성훈 고문이 맡았다.
 
 협회는 이 날 창립총회에서 디지털 헬스 산업 육성과 진흥을 위해 정책 및 법·제도 개선과 표준화 및 인증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창립 첫 해인 내년에는 디지털 헬스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을 다지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협회는 이를 위해 디지털 헬스 산업을 정의하고, 표준산업분류를 개발해 정부 차원에서 디지털 헬스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또 디지털 헬스 산업의 육성과 진흥을 위한 법·제도 개선 사항을 연구하고, 정책을 개발해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송승재 협회장은 “융복합 신산업인 디지털 헬스는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들이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개방형 생태계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협회가 디지털 헬스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선명하게 전달해 정책에 반영하는 대정부 파트너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