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주교-조국, ‘낙태’ 발언 해석 논란···文 “오해없게 설명하라”

중앙일보 2017.11.28 11:34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낙태’ 관련 발언을 인용한 것에 대해 천주교가 잘못 인용했다며 강력 반발하자 28일 청와대가 수습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잘 해명하라”는 당부도 했다.

교황의 “new balance” 발언을 놓고 조국과 천주교 해석 달라
청와대 관계자 “교황의 말씀은 낙태가 죄인 것은 분명하다는 것”
그러면서도 “조국 수석이 교황의 발언을 왜곡한 건 아니다”
조국 수석, 이르면 29일 직접 천주교 찾아가 설명할 가능성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생명위원회는 전날 공개 질의서를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인공임신중절에 대해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없다”며 지난 26일 조국 수석이 ‘낙태죄 폐지’ 국민청원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신중절에 대해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말한 걸 반박했다. 그러면서 생명위원회는 “(조 수석이) 교황이 낙태에 관한 가톨릭 교회의 기본 입장 변화를 시사한 것처럼 발표한 것”이라며 “이는 국민에게 천주교가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 새로운 상황이 전개된 만큼 긍정적으로 논의할 수도 있으리라는 착각을 하게끔 하며 매우 교묘한 방법으로 사실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교황의 ‘새로운 균형점(new balance)’ 발언은 여러 외신 기사에 소개돼 있다. 아이리시타임스는 2013년 9월 20일자에 [Pope Francis has indicated he wants a “new balance” within the Catholic church, calling for greater involvement of women in the institution’s key decisions and a less condemnatory approach to gay people, divorcees and women who have had an abortion.]이라고 보도했다. 이 문장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교회 안에서 새로운 균형점을 찾길 원하며, 주요 의사결정에서 여성의 참여도를 높이고 동성애자, 이혼한 사람들, 낙태를 한 여성들에 대한 비난을 줄이는 방향으로 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정도로 번역이 가능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동안 낙태에 대해선 강한 반대 의사를 보였다. 다만 낙태를 한 여성이 진정으로 속죄하면 용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느님은 누구도 영원히 단죄하지 않는다”는 관점이다.
  
조 수석은 하지만 ‘새로운 균형점’을 곧바로 낙태죄 폐지 문제와 연결지었다. 천주교가 “낙태에 반대하는 교황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반발한 이유다. 천주교는 “청와대가 낙태를 옹호한다면 이번 주말부터 낙태 반대 100만 명 서명운동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상태기도 하다.
 
2014년 8월 방한 일정을 마친 프란치스코 교황이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2014년 8월 방한 일정을 마친 프란치스코 교황이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이같은 논란이 번지자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참모진과의 차담회에선 관련 내용이 보고됐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천주교계가) 오해하지 않도록 잘 설명하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청와대는 청와대 내의 가톨릭 신자 모임인 ‘청가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수현 대변인을 29일 주교회의 생명위원회에 보내 오해를 풀 예정이다. 논란의 당사자인 조국 수석이 박 대변인과 함께 갈 가능성도 열려 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기도 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천주교 입장에선 청와대가 낙태죄를 폐지하려 하거나 어떠한 큰 변환을 이루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염려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청와대는 낙태죄 문제에 대해 어떤 결정을 하거나 예단을 갖고 이 문제를 바라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천주교의 ‘조 수석이 사실을 호도했다’는 주장은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교황의 말씀은 낙태가 죄인 것은 분명하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조국 수석이 교황의 발언을 왜곡한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미 교황이 발언했던 때에 발언에 대한 해석 논쟁이 있었더라”고 했다.
 
다만 청와대는 이 문제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건 신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종교계와의 갈등을 피하겠다는 뜻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