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단체 “현대제철, 일감 몰아주기·사돈 기업에 특혜 의혹”

중앙일보 2017.11.28 11:01
당진 현대제철소 고로 전경.  [사진 현대제철 제공]

당진 현대제철소 고로 전경. [사진 현대제철 제공]

시민단체가 현대제철·현대글로비스를 공정거래위원회에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신고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와 참여연대·금속노조는 27일 “현대자동차 그룹 계열사인 현대제철이 현대글로비스에 일감을 몰아주고, 그룹 사돈기업인 삼표에 특혜를 준 정황이 있다”며 신고를 접수했다.
 
이들은 “현대제철은 ‘광업회사-물류회사-현대제철’로 이어지는 석회석 공급 구조를 이루고 있는데,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이 사이에 끼어 부당이익을 챙기고 그 부담을 일부 물류회사에 전가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제철이 발주자로서 위치를 활용해 광업회사들에게 기존 거래하던 물류회사가 아닌 현대글로비스와 물류계약을 맺도록 해 현대글로비스에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줬다는 것이다.
 
이들 단체는 또 “삼표는 석회석 운반에 관한 특별한 기술이 없는 기업인데, 현대글로비스가 삼표에 운송 업무를 재하도급해 불필요한 거래단계를 추가했다”며 “삼표에 일종의 ‘통행세’를 챙겨주려 했을 가능성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현대차의 여러 계열사가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삼표에 이익을 제공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사돈 기업인 삼표가 통행세를 받는 것에 대해 엄밀하게 검토하겠다”며 “현대차 그룹과 삼표 간의 거래는 총수일가 사익 편취 규제 적용은 못 하지만 부당지원 대상은 된다. 현대차도 이 부분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이니 정확히 실태를 파악해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에 대해 현대글로비스는 “기존에 석회석을 납품하던 광업회사가 물류비를 과다하게 허위 청구한 비리가 있었다”면서 “현대제철 입장에서는 강원권과 충청권의 불투명한 석회석 운송 구조를 해결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현대글로비스를 사업에 참여시켜 통합 물류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삼표는 기존에도 충청권 광업회사 중 한 곳의 운송사였고, 타 운송사에 다른 화물을 연계할 수 있는 장점도 있어 경쟁입찰로 선정됐다”면서 “현대글로비스와 삼표의 계약은 올해 8월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