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팬 위협 논란' 걸그룹 매니저 자필 사과문 공개 뒤 퇴사

중앙일보 2017.11.28 10:48
걸그룹 러블리즈의 매니저가 팬사인회에 참석한 팬에게 위협적 언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고, 매니저도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며 자진 퇴사했다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8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을 러블리즈 팬사인회와 관련한 논란의 매니저라고 밝힌 A씨가 자신의 명함과 함께 사과의 뜻이 담긴 장문의 자필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번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개인적인 사과가 늦은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팬이 올린 게시물 대부분의 내용은 사실이었다. 대화가 오간 뒤 잘 지내보자는 말과 함께 팬사인회로 돌아와 일이 마무리된 줄 알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하지만 팬분들의 마음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제대로 된 사과 없이 일을 마무리했다고 생각한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사진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사진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사과의 말을 전한 뒤에 A씨는 "제 잘못을 인정하고 스스로 퇴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7일 트위터 등 SNS에 전날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사인회 현장에서 러블리즈의 매니저와 마찰을 빚었다고 주장하는 팬의 글이 게재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 팬은 러블리즈의 매니저가 자신을 째려봤다는 이유로 화장실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뒤 어깨에 손을 얹고 반말하는 등 위협적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또 오해가 풀린 뒤에도 매니저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사진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이에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입장을 내고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책임을 물어 조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