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우현에 금품제공’ 전직 시의회의장 체포, 구속영장

중앙일보 2017.11.28 10:45
검찰이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측에 거액을 건넨 혐의로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A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체포
지방선거 때 억대 거래 정황
검찰, 공천헌금 가능성 의심
이우현 의원 곧 소환 방침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국회의원(이 의원)에 대한 금품공여 등의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전날 A씨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A씨를 체포했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검찰은 특히 억대의 금품 제공이 2014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점에 주목, 불법 공천헌금(정치자금법 위반 등)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A씨는 이 의원과 같은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소속이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 당시 이 의원은 경기지역 공천과정 전반을 관리했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 출마 희망자들에게서 공천 관련 청탁과 함께 후원금 등의 형태로 금품을 받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수사팀은 앞서 불법 다단계 업체 IDS홀딩스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이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의 수사 과정에서 단서를 확보했다. 김씨로부터 확보한 자료에서 지역정치인들의 이름과 숫자 등이 적힌 금품 거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의원 측은 “구속된 김씨가 이 의원의 이름을 팔아서 돈을 받은 게 아닌가 싶다”며 “이번 금품 수수 사건은 이 의원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며, 향후 변호사를 통해 적절히 대응하려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2014년 6월 지방선거는 물론 지난해 4월 총선을 전후해 이 의원이 불법 공천 헌금, 후원금 등을 수수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그는 지난해 4월 재선에 성공했다. 
 
이 의원은 인테리어 업자 등과 수억원의 금품 거래를 한 의혹으로도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딸 결혼식으로 7000만원을 빌렸다가 이자까지 더해 갚은 것이 전부”라며 불법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조만간 이 의원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