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홍준표 암 덩어리 막말…보수 품격 떨어뜨린다"

중앙일보 2017.11.28 10:35
나경원 한국당 의원이 28일 홍준표 대표를 향해 “원내대표 선거 초반부터 겁박과 막말로 줄 세우기에 여념 없다”고 비판했다.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에 따르면 나 의원은 원내대표 출마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보수의 혁신, 변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홍 대표의 막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는 당의 미래에 대한 고민의 선택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태, 기득권, 부패 등 당에 씌워진 부정적 이미지를 걷어내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어떻게 견제할 것인지, 점점 고조되고 있는 안보와 경제위기에 어떤 대안을 갖고 대한민국의 유능한 보수정당, 신뢰할 수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의 장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도 홍 대표는 고름, 암 덩어리의 막말을 쏟아냈다"며 "보수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국민을 등 돌리게 하는 막말을 더 이상은 인내하기 어렵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시사했다.
 
앞서 홍 대표는 전날 당 홍보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친박계를 겨냥해 “고름을 그대로 두고 상처를 그대로 두고 적당히 봉합해서 가게 되면 상처가 덧나지 않겠나”라며 “잘못된 것은 도려내고 암 덩어리는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지 우리가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