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홍준표 특활비 특검법 발의하겠다"

중앙일보 2017.11.28 10:29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좌)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좌)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중앙포토]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8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홍준표 특활비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ㆍ의원 연석회의에서 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어제(27일) 특별활동비 관련된 특검법을 발의했는데, 국회 특활비는 빠지고 검찰ㆍ국정원만 대상으로 했다”며 “이는 가짜 보수”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진짜 보수는 자기의 흠부터 고쳐야 한다. 자기 헌신, 자기혁신이 먼저”라고 했다. 이어 “(그렇다면) 검찰ㆍ국정원 특활비를 문제 삼기 전에 국회 특활비부터 되돌아보아야 한다”며 “국회 특활비중에서도 범죄행위 논란이 되는 홍 대표 과거 특활비 횡령 문제부터 먼저 짚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홍 대표 특활비 의혹은 홍 대표가 2015년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8년 여당 원내대표를 할 때 국회운영위원장을 겸했는데, 매달 4000만~5000만 원을 국회대책비로 받아서 쓰다가 남은 돈을 집사람에게 생활비로 주었다”라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거론되며 자금 출처가 의문시되자 홍 대표가 이를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과정에서 과거 특활비와 생활비 얘기까지 꺼낸 것이다. 현재 ‘세금도둑 잡아라’ 등 몇몇 시민단체들은 홍 대표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하 최고위원은 이와 함께 국회 특활비 폐지 법안도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얼마 전 국회가 영수증 없는 돈을 사용해선 안 된다는 말씀을 드렸고 국회 특활비가 폐지될 때까지 국회의원이 받은 특활비를 반납하자는 운동을 제안했다”며 “이는 한두 번 발언으로 끝날 게 아니라 폐지될 때까지 줄기차게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한국당 홍 대표 등이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여론조작’을 주장하는 데 대해 “홍 대표가 네이버에 한국당 뉴스가 없다고 하는데 포항지진이 ‘문재인 정부에 주는 하늘의 경고’라고 한 한국당 최고위원이 연이틀 실시간검색 1위였다”며 “네이버에 한국당 뉴스가 없는 게 아니라 ‘한국당에 좋은 뉴스가 없다’고 정정해주기 바란다”고 힐난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