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이우현 공천헌금 등 금품수수 의혹 수사…시의원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7.11.28 09:30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한국당 경기도당 위원장)이 관련된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이 10월 24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계속된 국회 국토교통위의 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이 10월 24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계속된 국회 국토교통위의 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이와 관련해 전날 자유한국당 소속 경기도 지역 한 시의회 부의장 A씨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서 한 업체의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이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이 의원실에 금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A씨를 비롯해 지난해 4·13 총선과 2014년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사람들로부터 공천 청탁 등의 명목으로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이 당시 받은 돈이 ‘친박계’ 중진 의원 등에게도 전달됐을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
 
이 의원은 건설·인테리어 업자 여러 명과 수억원의 금품 거래를 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인테리어 업체 대표와의 금품 거래 의혹에 대해 “딸 결혼식으로 7000만원을 빌렸다가 이자까지 더해 갚은 것이 전부”라고 부인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의원과 관련한 금품공여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조만간 이 의원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