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착시효과로 운전자 멈칫, ‘구름 횡단보도’ 설치한 국내 대학

중앙일보 2017.11.28 09:03
 
대구대는 학생들의 교통 및 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캠퍼스 내 교차로 5곳에 착시 효과가 있는 횡단보도를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 대구대 제공]

대구대는 학생들의 교통 및 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캠퍼스 내 교차로 5곳에 착시 효과가 있는 횡단보도를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 대구대 제공]

 
얼핏 보면 횡단보도가 공중에 떠있는 것만 같다. 운전자는 자신도 모르게 서서히 브레이크를 밟게 된다. 경북 경산시 대구대학교에 설치된 '착시 횡단보도'다. 27일 이 대학은 캠퍼스 내 교차로 5곳에 착시 효과를 일으키는 횡단보도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흰색 직사각형 모양의 횡단보도에 입체감을 주는 음영과 그림자를 그려넣었을 뿐이지만 마치 횡단보도가 떠있는 것 같은 착시효과를 준다.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이 착시 횡단보도는 대구대 현대미술학과 학생들의 자원봉사로 설치됐다.  
 
'착시 횡단보도'는 아이슬란드의 한 도시에 설치돼 해외 네티즌 사이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떠 있는 것같은 모습이 구름같다 하여 '구름 횡단보도'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