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사이버먼데이 기대 속 혼조…아마존 연일 사상 최고치

중앙일보 2017.11.28 06:54
추수감사절 연휴 이후 가장 큰 온라인 할인 행사가 진행되는 사이버먼데이의 소비 기대가 지속한 가운데 뉴욕 증시가 혼조세를 나타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27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79p(0.10%) 상승한 23580.78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1p(0.04%) 내린 2601.4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64p(0.15%) 하락한 6878.52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3대 지수는 이날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지수와 S&P500은 각각 23638.92와 2606.41까지 상승했고, 나스닥지수는 6897.43까지 올랐다.  
 
시장은 사이버먼데이 소비와 일부 기업의 인수·합병(M&A)에 주목했다. 어도비 인사이츠는 올해 사이버먼데이 소비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덕분에 전자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의 주가도 0.8% 상승하며 지난주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아마존의 주가는 블랙프라이데이를 시작으로 한 연말 소비 기대 등으로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시사 주간지 타임의 주가는 M&A 기대에 9.5% 급등했다. 타임의 주가는 출판 미디어 기업 메레디스(Meredith)가 타임을 18억5000만 달러에 인수키로 했다는 소식에 강세를 보였다. 메레디스의 주가도 10.7%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연말 연휴 초반 소비가 긍정적인 모습을 보인다며 증시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예상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