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경내 개인 휴대전화 금지 추진…내부정보 유출 차단?

중앙일보 2017.11.28 06:45
 백악관이 경내에서 참모와 직원들의 개인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마트폰 자료사진. [연합뉴스]

스마트폰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부 관계자는 블룸버그에 “백악관 무선 네트워크에 너무 많은 장치가 연결돼 있고, 개인 휴대전화는 정부에서 지급한 전화보다 보안상 안전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휴대전화 해킹 등 사이버보안 유지를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동안 지적해온 백악관 내부 정보 유출이 사실상 그 배경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가 지급하는 휴대전화는 문자메시지는 물론 지메일과 구글 행아웃 등 이메일이나 메신저를 차단하고, 외부의 누구와 얼마나 통화했는지 기록까지 고스란히 남기 때문이다.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중앙포토]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중앙포토]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은 자신의 스마트폰이 업데이트되지 않는 등의 문제를 호소하며 백악관 기술지원팀에 개인 휴대전화를 맡겼고, 조사 결과 해커에 의한 자료 유출이 의심된다는 결론이 나오면서 개인 휴대전화 사용 금지안이 탄력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개인 휴대전화 금지안이 실제 시행될 경우 백악관 참모와 직원들은 근무시간 동안 주로 문자메시지를 통해 연락하는 자녀를 비롯한 가족을 챙기기 어려워진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