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 ‘장의 리무진’ 비용, 절반은 증발했나”

중앙일보 2017.11.28 06:06
지난 2014년 5월 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장례진행 요원들이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옮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4년 5월 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장례진행 요원들이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옮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수습된 단원고 교사·학생들의 유해를 실은 ‘장의 리무진’에 대해 집행된 예산의 절반가량이 중간에서 사라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참사로 어수선한 상황을 이용해 희생자들에게 돌아가야 할 장례비 예산이 새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8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참사 직후 단원고 교사·학생들의 유해는 구급차 등을 통해 안산 장례식장으로 운구됐다. 하루에 많게는 약 20건의 장례식이 있었다고 한다.  
 
장례가 끝난 유해는 대부분 화장장인 수원연화장에서 화장됐는데, 장례식장에서 수원연화장으로 유해를 옮길 장의 리무진과 버스가 필요했다.  
 
장례식장들은 안산의 중간 장의차 업체에 이를 맡겼고, 중간업체가 다시 경기·인천·서울에서 장의 리무진과 버스를 가진 업체를 수배해 운구를 맡겼다.  
 
이 과정에서 장례 비용 약 51억원은 경기도교육청이 전액 부담했고, 안산교육청이 실무 집행했다. ‘장의 리무진’에 쓰인 예산은 1억5673만400원이었다.  
 
이를 토대로 계산해보면 안산교육청으로부터 중간 장의차 업체가 받은 비용은 1회 운구 당 평균 66만원이었다. 그러나 유해를 운구한 현장 업체가 받은 돈은 30만원 안팎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간 업체 대표는 매체와의 통화에서 하도급 업체에 30만원을 지급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나머지 30만원 정도는 장례식장에 ‘발전기금’ 명목으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장례를 담당했던 장례식장들은 “그런 돈을 받은 적 없다”고 부인했으며 대한장례지도사협회 측도 “운구 업체가 장례식장에 그런 명목으로 주는 돈은 없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안산교육청 측은 “한 번에 너무 많은 장례를 치르다 보니 일일이 집행 내역을 확인하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