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끗 리빙] 흰 패딩, 세탁보다 헹구기·탈수가 관건

중앙일보 2017.11.28 01:00 종합 20면 지면보기
한끗리빙_ 흰 패딩 관리법. [윤경희 기자]

한끗리빙_ 흰 패딩 관리법. [윤경희 기자]

흰 패딩은 너무 더러워진 후 세탁하면 때가 제대로 빠지지 않는다. 한두 달 간격으로 한 번씩 집에서 물세탁하고 겨울이 끝나면 세탁소에서 전문 서비스를 받아 보관하는 게 낫다. 세탁할 때는 거위털과 외피가 상하지 않도록 반드시 중성세제(울샴푸)와 찬물을 사용한다. 인터넷에 흰 패딩 세탁에 사용하라고 많이 이야기되는 식초는 과일·고춧가루 등 식물성 성분의 음식 얼룩이 생긴 곳에만 부분적으로 사용한다. 흰 패딩은 다른 빨래보다 세탁 후 헹구기와 탈수를 1~2회 더 해서 세제와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누런 얼룩이 안 생긴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